코로나19 유행 후 암환자 응급실 사망 2배 증가

[그래프] 임종장소(2019_2020년)
서울대병원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는 2019~2020년까지 응급실에서 사망한 암환자를 대상으로 한 후향적 코호트 분석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자료=서울대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중증 질환자의 의료서비스 이용이 불편해지면서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암환자가 사망하는 사례가 2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병원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는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사업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사업보고서에는 지난해 주요 사업 활동과 성과, 지난 2019~2020년까지 사망한 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후향적 코호트 분석 결과 등이 담겼다.

분석 결과, 2019년보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한 2020년에 응급실에서의 암 환자 사망이 2배로 증가했다. 응급실에서 사망한 암 환자는 2019년에는 53명(7.05%)이었지만 2020년에는 99명(14.06%)이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중증 질환자가 의료 서비스와 의료기관의 이용에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또 임종기 환자가 경험하는 불편한 증상, 연명의료 시행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다인실이나 중환자실 등 면회 제한이 엄격한 장소에서 임종 전 섬망, 승압제 사용, 임종 1개월 전 심폐소생술 시행이 더욱 증가했다. 이는 임종기 환자들이 편안하고 존엄한 죽음과는 거리가 먼 임종을 맞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기술했다.

완화의료를 선택하는 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1년 센터에 의뢰된 완화의료 환자는 1759명으로, 월평균 147명이다. 월평균 환자는 첫 개소 당시인 2018년 90명, 2019년 113명, 2020년 122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진료과별로는 혈액종양내과의 의뢰가 1076명(61.2%)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응급의학과, 소화기내과, 호흡기내과, 신경외과 등 외과계와 암이 아닌 중증 질환을 다루는 진료과에서의 의뢰도 늘고 있다.

김범석 센터장(혈액종양내과 교수)은 “이번 사업보고서는 대내외적으로 센터가 펼쳐 온 협력 활동과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며 노력해온 활동 경과를 담고 있다”며 “환자와 가족 돌봄을 위해 고군분투한 센터의 발자취를 통해 각 현장에서 ‘인간다운 의료’를 실현하는 데 디딤돌을 제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시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