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정호영, 스승 ‘박찬일’ 셰프와 제주도 음식 프로 먹방+투어 나서 ‘흥미진진’

셰프 정호영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셰프 정호영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셰프 정호영이 스승 셰프 박찬일과 특별한 먹방 투어를 선보였다.

정호영은 17일 오후 5시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 출연했다.

이 날, 정호영은 스승 셰프인 박찬일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직접 마중을 나감과 동시에 함께 제주도 노포 맛집 나들이를 다닐 것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첫 맛집으로 자신의 우동집을 방문 할 야망을 드러내 엉뚱함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정호영은 자신의 오른팔인 김 과장과 스승 셰프 박찬일를 우동 집으로 모시려는 큰 꿈의 계획을 펼치며 짜릿한 흥미를 안기는가 하면, 제주의 토속 음식들을 직접 맛보며 ‘싹쓸이’ 먹방의 대가임을 증명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특히, 정호영은 멜 튀김, 각재깃국, 전갱이 조림 등의 일상생활 속 쉽게 접할 수 없는 제철 음식들을 직접 맛보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 시켰다. 이에 입맛을 돌게 하는 특유의 먹음직스러운 정호영의 먹방은 많은 이들의 제주도 방문 욕구를 한껏 끌어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

이어 정호영은 고정 출연을 통해 물오른 입담과 넉살로 예능감 넘치는 재치를 선보인 것은 물론, “(셰프 박찬일의) 칼럼 등을 제대로 챙겨 보아야 한다”, “이 분 칼럼에 우동 집이 나와야 유명해 질 수 있다” 등의 적극적인 사회생활까지 보이며 야망 여우 사장님의 입지를 완벽히 다졌다.

한편, 매주 ‘당나귀 귀’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호영은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