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 크리스탈파이와 AI 활용 항암제 개발

[대웅제약 사진자료] 대웅제약-크리스탈파이 CI

대웅제약은 미국 크리스탈파이(XtalPi)와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을 활용한 항암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크리스탈파이는 신약 개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이용해 선정된 항암 표적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대웅제약은 전임상과 임상시험을 수행한다. 공동 연구로 산출된 결과물은 대웅제약이 소유한다.

양측의 공동 연구에 사용될 크리스탈파이의 양자역학 기반 인공지능 신약 발굴 플랫폼은 기계학습(머신러닝)을 결합해 광범위한 분자화합물의 약학적 성질의 예측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이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신약 후보 물질 발굴이 가능할 것으로 대웅제약 측은 예상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의약·화학의 전문성도 보유한 크리스탈파이와 공동 연구를 하게 돼 기대가 매우 크다”며 “일반적인 신약개발 소요기간 및 리스크에 대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AI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을 통해 차세대 항암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크리스탈파이는 지난 2014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양자물리학 전문가들이 설립한 AI 신약 연구개발 기업이다. 글로벌 10대 제약사 중 7곳을 포함해 전 세계 70곳 넘는 제약회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시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