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먹고 운전하다 차량 들이박은 20대 주한미군, 현행범 체포

용산경찰서- 이선영 기자
서울 용산경찰서/아시아투데이 DB

미8군 소속 20대 미군이 음주운전을 하다 차량 여러 대를 파손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4일 오전 0시40분께 용산구의 한 거리에서 주한미군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마포구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4%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차와 오토바이 등 9대 가량이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차 안에 있었던 동승자에게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A씨는 미8군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이선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