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스노클링 하다 숨졌다는 이은해 전 남친…부검기록 공개됐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경찰이 과거 태국에서 사고로 숨진 ‘계곡살인 사건 용의자 이은해(31) 전 남자친구 A씨의 부검 기록을 확보해 범죄 의혹이 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검찰에 지명 수배된 이씨의 전 남자친구 A씨가 사망했을 당시 작성된 부검기록을 태국 경찰로부터 확보해 조사 중이다.

2013년 이은해와 당시 남자친구였던 A씨가 태국 파타야 인근 산호에서 함께 스노클링을 하던 중 A씨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가평 계곡 살인 용의자 이은해와 조현수

현재 경찰이 확보한 A씨의 부검 기록은 총 2장 분량으로, A씨에게 외상은 없었고 사인은 익사로 판단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태국 현지에서는 A씨의 죽음을 사고사로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타살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해당 사건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부검 기록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태국어로 작성된 부검 기록의 번역을 의뢰해 보다 정확한 내용을 파악할 방침이다.

 

 조현수와 이은해

한편 경찰은 2010년 인천 석바위 교통사고로 의문사한 이은해의 또다른 과거 남자친구인 B씨의 사건도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

당시 사고 차량에는 이씨도 타고 있었지만 혼자 살아남아 보험금을 수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또한 고의 사고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내사에 착수해 비슷한 사고가 있는지 찾고 있으며, 이 사고로 이씨가 보험금을 수령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