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방망이로 시청자 때려 숨지게 한 20대 BJ (+사건전말)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개인 방송의 시청자를 집단폭행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BJ를 포함한 일당들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5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상해치사 및 사체유기 혐의로 20대 BJ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공범인 고등학생 B군과 C양 등 3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다른 공범인 20대 여성 D씨는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공범들 모두 A씨 방송의 시청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4명은 지난달 초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한 주택에서 이 사건 피해자인 20대 남성을 E씨를 야구방망이 등 둔기로 무차별 폭행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들은 범행 후 현장에서 200~300m 떨어진 인근 육교 밑 공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자 E씨의 시신이 유기된 곳은 인적이 드문 곳으로 사람들 눈에 잘 띄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앞서 지난 1일 “아들이 연락이 안 된다”는 E씨 가족의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후 수색에 나선 경찰은 사흘 후인 지난 4일 오전 1시경 E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E씨의 시신에 남은 다수의 상처를 토대로 E씨가 숨지기 전 수일간 폭행을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가족 진술 등을 통해 E씨가 A씨의 집에도 방문했던 사실을 알아냈고, 이후 A씨 등 일당을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의자들은 A씨가 진행하는 인터넷 개인 방송을 시청하며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E씨 또한 시청자로서 A씨와 알고 지내던 사이로 A씨 집에서 함께 생활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E씨가 언제부터 A씨 집에서 지냈는지 얼마나 폭행을 가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의자들 진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