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감사합니다”…찌그러진 차, 가해자가 수리비 대신 두고 간 상자의 정체는?

 
실수로 자신의 차를 들이받은 사람을 용서해준 차주가 이후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은 사연이 알려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 주차장에서 일어난 접촉사고 및 진행결과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피해 차량 주인 A씨는 “회사 이직 결정하고 일주일 정도 쉴 때였는데 모르는 번호로 갑자기 연락이 왔다. 아파트 주차장인데 실수로 (A씨의) 차를 긁었다는 연락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전화를 한 식자재 운반업자 B씨는 “포터 뒤쪽에 방향지시등 튀어나온 게 걸렸다. 사고 내서 죄송하다”며 연신 사과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외출 중이라 확인하고 연락드릴테니 일단 가시라”고 대응했다.

 

 

 A씨가 함께 공개한 사고 당시 차 사진을 보면 번호판과 지지대가 찌그러지고 범퍼가 살짝 긁힌 상태다.

이후 A씨는 정비소에서 차량 수리를 한 뒤 가해 차량 차주 B씨에게 “부품비와 수리비가 얼마 안 나와서 그냥 제가 부담하겠다”라며 “다음부턴 조심해서 운전 부탁드린다. 추운데 수고하시라”는 문자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자 B씨는 “사장님, 감사합니다. 실례가 안되면 몇 동 몇 호에 사는지 가르쳐달라. 작은 성의라도 드리고 싶다. 고맙다”고 답장했다.

이에 A씨는 농담조로 “초코파이 주시면 잘 받겠다. 다른 건 사양한다”고 했다.

 

 

 그러자 B씨는 “현재 초코파이는 없다. 초콜릿·스낵·세탁·주방·샴푸·바디워시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A씨는 경미한 사고였고, 이미 B씨가 사과를 했기 때문에 선물을 받기 민망해 “괜찮다”고 다시 한번 사양했다.

그럼에도 B씨는 간식 한 상자를 A씨 집 앞에 두고 가 성의를 표시했다. B씨가 보낸 박스 안에는 각종 과자와 세제 등 생활용품이 가득했다.

 

 

간식 상자를 발견한 A씨는 “아이고 문 앞에 웬 박스가 있길래 주소도 없고 해서 옆집 마트 물건인 줄 알고 옆집 문 앞에 뒀는데 아니었다. 너무 감사하다”며 “수리비 금액도 적고 차체에 큰 흠집도 없어서 그냥 넘어가려고 한 건데 괜히 제가 더 받은 기분이다. 안전 운전하시고 좋은 주말 되시라”고 B씨에게 감사 문자를 보냈다.

끝으로 A씨는 받은 선물 사진을 첨부하며 “정말 별거 아니고 비용도 얼마 안 들어서 괜찮다고 말씀드린 거고 초코파이도 그냥 한 말인데 너무 큰 걸 받아 오히려 죄송하다”고 소감을 남겼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날도 안 추운데 이렇게 훈훈하면 최고다” “두 분 다 좋은 분 같다” “삭막한 세상에 이게 사람 사는 세상같다” “훈훈하다 못해 뜨겁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보배드림)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