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와 8년 전 모텔에서..” 조건만남 피해 남성 폭로

‘계곡 살인’ 사건 용의자인 이은해(31)와 조건만남 후 현금 300만원의 피해를 본 익명의 누리꾼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참 부끄럽지만 8년 전 이은해에게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익명의 게시자 A씨가 쓴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 2014년 채팅앱을 통해 조건 만남을 가졌고, 그 상대가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8년 전 외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채팅어플을 통해 조건만남을 했다. 인천 주안 쪽의 모텔 근처에서 만나 대가를 지불하고 관계를 맺고 있는데 갑자기 모텔 문을 열고 남성이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때 자기 여자친구랑 뭐하냐며 협박을 당했다. 휴대폰을 뺏겼는데 연락처 목록을 보더니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알몸사진을 찍어서 다 알리겠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당시 이은해의 생김새에 대해 “왠 동남아 같이 생긴 애가 한국말을 엄청 잘하네 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토종 한국인 같이 생기지 않았다”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그때 당시 현금인출기에서 300만원을 뽑아주면서 계획된 셋업범죄에 휘말렸구나 생각이 들었다”며 “이은해 전과과 절도로 나오던데 이건 단순히 물건을 훔친 전과가 아니고 누군가 조건만남을 신고해 그로 인한 절도 전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커뮤니티의 해당 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용의자 이은해가 10대 시절부터 조건 만남을 빌미로 한 절도 전과가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기 때문에 누리꾼 대다수는 해당 글을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권민지 기자 [taeng7573@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