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대응’ 비판하자 “월급 300인데 목숨 걸겠냐”고 조롱 댓글 쓴 경찰들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 당시 CCTV가 공개된 뒤 경찰의 부실 대응 비판 여론이 거센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부 경찰청 직원들이 남긴 댓글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천 경찰 CCTV 공개 후 경찰 블라인드 여론’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해당 글에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을 두고 경찰청 직원들과 네티즌들이 주고 받은 댓글 캡처본이 첨부되어 있다.

지난 5일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한 CCTV 영상 (사진=뉴시스)

블라인드 앱은 회사 이메일로 인증을 해야만 글을 작성하거나 댓글을 쓸 수 있다.

경찰청 소속 직원 A씨는 “이 나라와 국민이 경찰을 이렇게 만들었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라고 적었다.

다른 경찰청 직원 B씨도 “동료가 맞는 말 했다. 경찰 5년 일했는데도 한 달 300만원이 겨우 실수령인데, 이걸로 밤새고 목숨 걸고 일하라고?”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다른 회원이 “누가 경찰하라고 등 떠밀었나. 세금 받으면서 밥값은 하자”라고 지적하자 경찰청 직원A씨는 “그러니까 밥값만 한다. 사명감 없이 받은 만큼만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A씨는 “세금 좀 낸다고 고용주라도 되는 것처럼 끝까지 갑질하려고 한다. 경찰 무시하다 잘못 걸려봐야 정신차리려나 싶다”면서 “그렇게 비하하고 멸시해봐. 중요한 순간에 보호 못 받는 건 너네다”고도 했다.

특히 또 다른 현직 경찰은 “시민의식 높아서 층간 분쟁에 살인미수 터졌네. 역시 시민 의식 굳”이라며 조롱성 댓글을 이어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런 경찰 뭘 믿고 국민의 안전을 맡기나” “저런 사람들은 1000만원을 줘도 이런 소리 할거다” “경찰의 직업 의식이라고는 없는 것 같다” 등의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1월 발생한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 경찰관 2명이 현장에서 이탈하는 등의 부실 대응으로 논란을 빚었다.

경찰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두 경찰관에게 각각 해임 처분을 내렸다. 이들은 최근 해임 처분에 불복, 소청 심사를 제기한 상태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