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서 배운 방법으로 원격조종 ‘폭탄’ 만들어 터뜨린 40대

부산 주택가에서 사제 폭발물이 터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문제의 폭발물을 직접 제작해 터뜨린 40대 남성은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폭발성물건파열 혐의로 40대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11일 오후 7시 54분 부산 동래구 한 주택가 길에 세워둔 라바콘 안에 본인이 만든 폭발물을 설치한 뒤 무선 장치를 이용해 원격으로 폭발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건 당시 지나가던 행인이 ‘펑’ 하고 터지는 소리를 듣고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제폭발물 파편을 발견하고 즉시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반에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 특공대와 군 폭발물처리반(EOD)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무선으로 작동된 사제 폭발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근 CCTV 확보해 12일 오전 1시쯤 A씨를 주거지에서 긴급 체포했다.

확보한 영상에는 A 씨가 라바콘 속에 사제 폭발물을 설치한 뒤 현장 부근에서 원격조종으로 폭발시키는 장면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대학에서 생화학을 전공한 무직자였다.

A씨는 인터넷을 통해 재료를 구입한 뒤 유튜브 등을 통해 폭탄 제조 방법을 익힌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단순히 재미삼아 폭탄을 만들어 터트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동기를 명확히 진술하지 않고 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부산경찰청)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