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꽃밭에 범죄자 체포하듯 버려진 강아지 ‘극적 구조’ (화남 주의)

노랗게 물든 제주의 한 유채꽃밭 인적이 드문 곳에서 누군가에게 심각한 학대를 당한 후 버려진 강아지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유기견 구조 자원봉사를 하는 A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아지 ‘주홍이’를 극적으로 구조한 사연을 알렸다.

A씨는 사연과 함께 ‘주홍이’의 구조 당시 모습을 공개했는데, 입과 발이 노끈으로 꽁꽁 묶여있는가 하면 마치 범죄자를 체포하듯 앞 다리를 등 뒤로 젖히고 꽉 묶어 일어서지 못하도록 가혹 행위를 저지른 상태였다.

A씨는 “기쁜 마음으로 찾은 쉼터에서 또다시 끔찍한 일을 목격했다”며 “유채꽃이 예쁘게 피어 있는 눈에 잘 띄지 않는 길에 (누군가가)이 아이를 던져 놨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어 “입 안에는 혀를 말리게 넣어 놓고 노끈과 테이프를 이용해 얼마나 세게 묶었는지, 언제부터 묶여있던 건지 상처와 진물이 입 주변에 났다. (강아지의) 두 발을 아주 꽉 묶어 움직일 수도 없게 만들었다”고 분노했다.

A씨는 당시 “급한대로 펜치를 찾아 묶여있던 끈을 풀어 주니 사체처럼 힘없이 툭 다리가 떨어졌다”며 걷지도 못하는 아이를 안고 빈 견사에 눕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발견되지 않았다면 외롭고 고통스럽게 죽어갔을 것”이라며 “이런 가혹 행위를 한 게 너무나 끔찍하고 제2, 제3의 학대견이 나오지 않을까 소름이 끼친다”고 전했다.

A씨에 의하면 강아지 ‘주홍이’는 쉼터 측에서 지내던 아이로 밝혀졌다. ‘주홍이’가 어쩌다 견사 밖으로 나가게 됐는데 정체 모를 누군가 강아지에게 가혹 행위를 저지른 뒤 쉼터 근처에 다시 버렸다는 것이다.

한편 해당 유기견 쉼터 주변은 사람이 살지 않고 인적이 드문 곳으로 CCTV마저 설치되지 않은 구역으로 알려졌다. 쉼터 측은 ‘주홍이’가 쉼터에서 보호를 받고있는 강아지라는 것을 알고 벌인 ‘의도적 소행’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강아지 ‘주홍이’는 구조된 후 다행히도 네 발로 서 있을 수 있는 상태까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발 이슈화 돼 범인이 잡혔으면 좋겠다”,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까지 잔인할 수 있느냐”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통을 터트렸다.

권민지 기자 [taeng7573@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