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조현수가 1년전에 남긴 편지 내용이 공개됐다…”난 너의 주인님”

가평 계곡 살인사건 용의자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가 서로에게 쓴 편지가 공개됐다. 편지에는 “사랑한다”, “주인님”, “행복하자” 등 연인 사이에서 오가는 말들이 담겼다. 

15일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이은해와 조현수가 도주 직전 살았던 우편함에서 엽서를 확보했다. 우편함에는 엽서와 함께 밀린 세금과 카드비 납부 통지서, 수사기관이 보낸 통지서 등 다수의 우편물이 쌓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엽서는 작년 3월 17일 이들이 경북 예천군 삼강주막으로 여행갔을 당시 쓴 글으로 이 가게에는 333일 뒤 엽서를 보내주는 ‘느린우체통’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은해는 조현수에게 “우리 벌써 만난지 2년이 넘었다”며 “처음 만났을 땐 이뻐 죽겠었는데 우리도 만난 짬이 있어 그런지 요새는 볼 때마다 웬수 같다”고 했다. 이어 “333일 뒤에 편지가 온다고 하는데 우린 그때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또 (이 편지가 도착할 쯤이면) A도 출소해 있을 건데, 그때는 별일 없이 평범하게만 잘 살고 있었음 좋겠다”라며 “편지 받으면 다시 놀러와서 막걸리 한잔 하면서 또 편지 쓰자”고 덧붙였다. 편지에 등장하는 A는 전과 28범 친구로 알려진 인물이다.

조현수는 이은해에게 “우린 지금(333일 뒤)어떤 생활을 하고 있지? 아직 살고 있다면 큰 재앙은 없었다는 거겠제. B(이씨의 딸)는 더 컸겠네. 지금쯤이면 아빠라고 해주고 있으려나?? 너무 좋겠다 흑흑”이라며 “333일의 시간이 지났듯 앞으로 변치 않고 사랑하고 행복하자”고 했다.

당시 시점은 이은해와 피해자 윤모씨가 혼인신고를 한 2017년 3월로부터 약 3년이 지난 시점이다.

손여진 기자 [duwlszzz98@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