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병에 샴푸 먹이고, 소독제 바른 손에 불붙인 20대 ‘집유’

군대 후임병들을 상대로 무자비한 괴롭힘을 일삼아온 20대 A씨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A씨는 지난해 6월 19일 오후 4시경 경기 김포시에 있는 군부대 상황실에서 근무중인 후임 B씨의 팔과 허벅지 등 신체 부위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후 같은 해 8월 2일에도 상황실에서 주간 근무 중인 후임의 팔을 손날로 여러 차례 내리치는 등 폭행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폭행도 모자라 다양한 수단으로 가혹 행위를 일삼았다. 군부대 생활반에서 후임병 7명에게 강제로 샴푸를 먹으라고 하거나, 많은 양의 물과 음료수를 억지로 먹게 하는 등의 지속적인 괴롭힘을 행사해 왔다.

특히 후임병에게 손 소독제를 바르게 한 뒤 불을 붙이거나,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닦은 물티슈를 던지기도 했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판사 오기두)는 15일 위력행사 가혹 행위·상해·상습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1)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A씨 사건은 군 검찰이 아닌 인천지검이 기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후임병들에게 폭행·상해 등 가혹 행위를 했고 폭행을 상습적으로 되풀이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면서도 “피고인은 전과가 없으며 나이가 어리고 일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권민지 기자 [taeng7573@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