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팬클럽 “피 거꾸로 솟아” 무더기 고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이 김 여사를 겨냥해 악성 댓글을 퍼붓는 네티즌 리스트를 모아 경찰에 고발했다.

14일 김 여사의 대표 팬카페인 ‘건사랑’의 대표 이승환(48)씨는 “오늘 오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악플러 들을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발했다”며 “지금 고발된 인원은 총 10명 이내인데, 추가로 SNS나 온라인 뉴스 댓글 등에서 고발 대상을 추려 총 30여명을 마포서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건사랑 측은 “드디어 악플러 30여 명을 고발하게 됐다. 내용이 워낙 방대하고 고발 인원이 많아서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걸렸다”며 “반드시 엄벌에 처해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악플러들을 고발하겠다. 모든 악플러들에게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비방글) “저런 글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는데 건사랑이 가만히 있어야겠나. 피가 거꾸로 솟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가만히 있어도 세상이 잘 돌아갈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른다”며 “하지만 현장에 나와보면 지금도 좌파들은 무서운 조직력으로 움직이고 있다. 현장 시위에 참여가 어렵다면 온라인 투쟁이라도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건희 여사는 현재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로 전환해, ‘고양이 학대범 처벌 촉구’ 등 사회 현안에 관련한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

권민지 기자 [taeng7573@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