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조짐 보이던 드라마 ‘파친코’에 난데없이 찬물 끼얹은 남자 배우

파친코 포스터 (사진=애플TV 플러스)

배우 윤여정과 이민호가 주연한 애플TV+ 드라마 '파친코'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진하'가 과거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진하는 2010년 7월부터 2011년 9월까지 블로그를 만들어 운영했다. 그런데 이 블로그에 올린 한국 지하철과 버스 등에서 찍은 여성 노인 사진 100여 장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진하는 “한국의 매혹적인 패션 트렌드를 보여주기 위해 만든 사진 시리즈 '만개한 꽃'(Flowers In Bloom)”이라고 소개하고, 한국 할머니들의 모습을 올렸는데, 모자이크를 하지 않아 그대로 얼굴이 노출됐다.

 

 진하의 블로그에 올라온 한국 할머니들의 사진

사진과 함께 코멘트로 달아놓은 글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그는 “이런 도발적인 모델과 함께 일하며 욕정을 억제하기 힘들었다”(Working with such a provocative model, I found it hard to keep myself and my concupiscence under control) “이제 우리는 그녀의 오른 젖꼭지를 바로 쳐다볼 변명이 생겼다”(Now we have an excuse to stare directly at her right nipple) 등이다. “김정일 여동생” “오리처럼 생겼다” 등 성희롱이 섞인 발언이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파친코를 보지 않겠다'는 목소가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불법 촬영도 문제이지만 할머니들을 물건 품평 하듯이 자신이 느낀 점을 적어 놓는게 굉장히 불쾌하다”, “우리 할머니 몰래 촬영해서 저런 멘트 남겼다고 생각하니 역겹다. 피해자들이 고소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배우 진하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내 가족과 조국의 역사를 연기할 수 있어 기뻤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드라마 '파친코'는 시대의 격랑을 견디며 살아온 할머니 세대 한국 여성이 주인공인 작품이라는 점에서 더 논란이 커지고 있다.

'파친코'는 작품은 한국계 미국인 작가 이민진이 2017년 내놓은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191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를 아우르며 일제강점기에 일본으로 건너간 뒤 일본·미국·한국을 오가며 한국인으로도 일본인으로도 살지 못한 자이니치 디아스포라의 삶을 그린다. 극 중 진하는 주인공 '선자'(윤여정)의 손자 '솔로몬'을 연기했다.

한편 진하는 지난 16일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아카데미뮤지엄에서 열린 '파친코' 글로벌 시사회에선 여성 한복을 입고 등장해 주목 받기도 했다. 그는 “내 정체성과 상관없이 아름답게 보이고 싶어서 한복을 입었다”며 “너무 아름다운 색깔이었고 무궁화도 있었다”고 했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