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 부리듯 대해” 대한항공 승무원이 폭로한 유명 걸그룹 멤버 인성

 

항공사 승무원이 유명 걸그룹 멤버들의 인성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직장인 익명 어플인 '블라인드'에 올라온 폭로글 캡처본이 올라왔다.

대한민국 승무원인 글쓴이는 “걸그룹이 비행기에 탔는데, A랑 B, C가 X싸가지 말투며 표정이며, 신하 부리듯 했다. 자기네가 뭐라도 되는 줄 알더라”고 했다. 이어 “나머지 멤버들은 착했다”고 유명 걸그룹을 만난 후기를 적었다.

 

 

그리고 또다른 항공사 직원의 폭로가 이어졌다.

제주에어 직원은 “멤버 A는 신분증을 툭 던지지 말고 탑승권도 뺏어가듯 가져가지 말아라”며 “그리고 직접 와서 수속해라. 다른 항공사에서도 그랬다며…”라고 A를 저격했다.

해당 글을 본 다른 블라인드 이용자가 “(A가) 직원에게 직접 와서 수속하라고 했다는 거냐?”고 묻자 이 직원은 “아니다. A가 대리 수속을 하려고 해서 직접 오라고 남긴 거다. 어우 무섭다”고 설명했다.

이에 질문자는 “직접 오라니까 신분증을 툭 던지고 탑승권을 뺏어가듯 가져갔다는 거구나” 상황을 이해했다. 

 

블라인드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이용자는 “문제가 많구나. 최근에 논란도 있던데”라고 올려 멤버 A의 정체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누군지 궁금하다”, “인성이 글렀네”, “오죽하면 블라인드에 남겼을까” 등 반응을 보였다.

'블라인드' 앱은 회사 이메일 계정을 인증해야만 가입할 수 있는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이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