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아들 다섯 키우는 임창정 아내, 매일 아침 ‘7첩반상’까지

 

 가수 임창정(49)과 18세 연하 아내 서하얀(31)의 일상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임창정·서하얀 부부가 새롭게 합류했다. 처음으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은 “오해의 골이 깊어지는 것 같아 오해를 풀고자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출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임창정, 서하얀 부부는 결혼 6년차다. 임창정은 이미 세 아들이 있는 상태에서 서하얀과 만났고, 이들 사이에서 두 아들이 더 태어났다. 

 

 

임창정·서하얀 부부의 자택도 공개됐다. 널찍한 거실, 블랙&화이트톤 주방, 가족의 추억이 가득한 장식장과 다이닝 공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패널들이 “집 너무 좋다”고 감탄하자 서하얀은 “저희 집 아니에요”라고 해명했다. 전세로 마련한 집이냐고 묻는 김구라에게는 월세라고 답했다.

이후 다섯 아들과 함께하는 아침 모습은 흡사 전쟁터였다.

임창정은 일어나자마자 홀로 핸드폰 게임에 빠졌고, 서하얀은 임창정과 아이들을 위한 밥상을 차리기 시작했다. 쌀밥과 솥밥 두 종류 밥부터 시작해 두부조림, 된장찌개, 어묵볶음, 김치볶음, 계란찜, 떡국 등 여러 음식을 동시에 만들었다.

서하얀은 매일 임창정과 아들 다섯명을 위해 7첩 반상을 차려주고 있다고 한다. 그 이유에 대해 서하얀은 “남편이 냉장고에 들어갔다 나온 음식은 거의 안 먹는다. 반찬까지도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식탁에 앉은 임창정과 준우, 준성, 준호, 준재, 준표 형제는 서하얀의 요리 실력을 극찬하며 아침 식사를 했다. 하지만 정작 서하얀은 셰이크 한잔으로 아침을 때웠다. 그녀는 “요리 하면서 냄새를 먹는 것 같다. 입맛도 없고 애들 먹이기 바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임창정이 운영하던 포차에서 이루어졌다. 8년 전 손님으로 찾아온 서하얀에게 첫눈에 반한 임창정은 안주 서비스를 주며 번호를 얻었다.

그러나 서하얀은 처음 임창정의 개인사를 알고 당황했다고 한다.

 

그녀는 “저도 사람이라 검색해 보고 어떤 사정이 있는지 알게 됐다. 기사로 아이들이 있다는 정보를 얻고 갑갑했다. 아무한테도 말 못 하고 고민했다. 감정은 깊어졌는데 연락하는 게 맞을지”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런 서하얀의 마음을 움직인 건 임창정의 세 아들이었다. 서하얀은 “애들이 착하고 순했다. 저를 잘 따라줘서 너무 고맙더라”고 했다.

임창정은 살림뿐 아니라 자신의 회사에서 일하는 워킹맘 아내를 보며 “아내는 밖에서도 집에서도 종횡무진이다. 어떻게 저렇게 하면서 어떻게 살지 싶을 정도”라고 감탄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캡처)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