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 집무실 이름 추천 받는다”…1등 상금은 600만원

서울 용산구 국방부 모습 (사진=뉴시스)

15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제20대 대통령 취임에 맞춰 새롭게 이전할 용산 대통령 집무실의 명칭과 제안 의미에 대한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0일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을 발표한 윤 당선인은, 청와대를 대신할 집무실의 명칭을 국민 공모로 선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통의동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 집무실 명칭 공모는 국민과의 소통 강화로 열린 대통령실을 구현하겠다는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용산 집무실) 건물 자체가 군사시설로 네모반듯해서 어떤 색깔과 외형, 디자인으로 리모델링 될 지는 결과 내용이 곧 나올 것”이라며 “그런 외형적 모습과 함께 용산이라는 지리적 역사 등을 감안한 국민 지혜가 담은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사진=YTN)

공모는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총 31일 간 진행되며, 당선작은 6월 초 발표될 예정이다. 당선작 선정에 따른 상금은 최우수상 600만 원을 포함해 총 1200만 원 규모로 정해졌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공모는 정부의 국민 정책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www.epeople.go.kr/idea)’에 통해 가능하다.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은 권위주의와 제왕적 대통령제의 상징인 청와대를 벗어나 국민 속으로 다가간다는 역사적 의미가 담겨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이번 대통령 집무실 명칭 공모 참여를 통해 역사적 순간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